Home > 비뇨기과 > 결석클리닉 > 요로결석이란?
 
요로결석이란 신장,요관,방광,요도에 단단한 돌이 생긴 질병입니다. 흔히 “담낭결석” 과 혼동하는 경우가 있는데 담석은 쓸개 즉 담낭의 생기는 결석으로 요로결석과는 전혀 다른 종류의 결석입니다.
담낭결석은 내과 혹은 일반외과 질환입니다. 요로결석은 최근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또한 식생활의 서구화로 인해 칼슘이 많은 우유관련 제품과 요산의 함량이 높은 육류의 섭취가 늘어나 점차 요로결석의 발생률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요로결석은 비뇨기계(신장, 요관, 방광, 요도)에 생긴 돌과 같은 응결물을 말하는 것으로 서기 4800년전 이집트의 미이라에서 방광결석과 신장결석이 발견되었으며, 의학의 시조인 히포크라테스도 결석의 치료를 기술할 정도로 인류역사상 오래된 질환입니다.
요로결석은 전체 인구의 1-5% 정도에서 발생하며, 비뇨기과 입원 환자의 25-30%가 요로결석 환자일 정도로 흔한 질환입니다. 일생 중 남자는 20%, 여성은 5-10%가 한 번은 요로결석이 생긴다고 알려져 있으며, 남자가 여자에 비해 2-3배 많이 발생하고, 20-40대에서 발생 빈도가 가장 높습니다. 기온이 높은 7-9월경 가장 많이 발생하며, 생활수준의 향상과 더불어 발생 빈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높은 질환으로 한번 결석이 생기면 1-10년 이내에 50% 이상에서 재발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산업화 이전에는 방광결석이 많았고 성분도 감염석이 많았으나 산업화 이후에는 방광결석의 빈도가 현저하게 감소되었고, 최근 우리나라 결석 환자의 통계를 보면 신결석이 전체의 25% 요관결석이 약 70%, 방광결석이 약 5%로 요관결석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admin